역삼동회계사 역삼동세무사

여행모임을 함께하고 있는 친구네와 #코트야드 바이 #매리어트 #서울판교 #모모카페 #시푸드뷔페 #브런치 를 함께했습니다.


음식 가짓수도 많고, 맛도 훌륭하네요.

 

 

 

가볍게 오기엔 신도림 디큐브시티 쉐라톤호텔 피스트보다 나은 듯 하네요.

 

회사랑 가까운데, 회식으로 종종 와야겠습니다.

 

 

 

 

부페의 마수걸이는 항상 초밥과 스시류로 시작합니다.

 

밥 양이 조금 많지 않은가 했지만... 약간씩 덜어내고 먹으면 되기에 별 문제는 되지 않았습니다.

 

생강, 생와사비, 절인마늘 등 곁들여먹을 것들도 많았습니다.

 

 

 

일식 이후에는 샐러드코너 공략

 

 

 

보쌈과 전, 게살죽 등이 있는 한식코너

 

모두 맛있었습니다. 보쌈은 정말 부드럽더군요.

 

 

중식코너

 

깐풍기, 볶음밥, 꽃빵, 딤섬 등이 있었는데 모두 맛있었네요. 특히 깐풍기.

 

 

쉐프 특선코너에는 냉면, 쌀국수, 우동 등이 있었는데,

 

전 냉면을 먹었고, 다른 분들은 쌀국수를 먹었는데 모두 만족했습니다.

 

특급호텔 주방장님은 아무나 되는건 아니겠죠. ㅎㅎ

 

 

 

스튜, 파스타 등이 있는 양식코너였던 것 같은데,

 

아이 주려고 고구마돈까스만 약간 가져와서 한 조각 먹어봤네요. 괜춘합니다.

 

 

 

본격적으로 메인메뉴인 그릴류를 공략합니다.

 

구운홍합, 구운새우, 대왕문어, 훈제연어 등이 보입니다.

 

 

 

집중공략한 LA갈비와 구운전복

 

두 개만 주구장창 먹어도 이득입니다.

 

LA갈비가 가장 맛있던 부페는 신라 파크뷰도, 롯데 라세느도, 웨스틴조선의 아리아도 아닌 임페리얼팰리스 파밀리아였는데 지금은 있나 모르겠네요. 한창 다니다가 리모델링한다고 닫은 뒤로는 가보질 않았는데, 가끔 LA갈비가 생각날때면 항상 파밀리아가 떠오르더군요.

 

매리어트도 충분히 맛있어서 세 번 정도 가져다 먹었습니다.

 

 

 

LA갈비 외에도 양갈비인지 뭔지 다른 BBQ들도 있었는데, LA갈비만으로 배가 차버려서 맛을 보지는 못했습니다.

 

비주얼 훌륭하고, 다른 음식도 맛있었으니 당연히 얘네들도 맛있었겠죠.

 

 

 

랍스터, 새우, 골뱅이, 활전복 등 시푸드 코너

 

전 그닥 좋아하진 않아서 맛보진 않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공략한 킹크랩인지 대게인지...

 

해산물과 거리가 멀어 뭔지는 모르겠지만, 엄청들 가져다 드시더군요.

 

함께했던 분들은 만족해 하셨습니다.

 

 

 

베이커리 코너

 

전 호텔 부페에서 빵으로 배를 채우지는 않습니다.

 

다들 그러시죠?

 

 

와인과 함께할 수 있는 치즈, 마른안주, 말린망고 등

 

술 좋아하시는 분들은 드시는 것 같은데, 저는 술을 안먹어서... 패스

 

 

 

한식 디저트인 떡과, 생크림, 케이크, 타르트 등의 서양 디저트.

 

호텔 케익은 항상 기본 이상 하죠. 호!

 

 

 

신선한 과일, 마시멜로, 초콜릿 분수

 

키위랑 파인애플이 특히 맛있었어요.

 

 

 

 

 

절대 금액 자체는 저렴하지 않으나, 타 호텔 부페가 10만원 전후로 가격이 형성되어있음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부담은 적네요.

 

호텔에서 모임을 가질일이 있다면 우선순위군에 넣어 고려할 것 같습니다.

 

 

영등포 타임스퀘어 매리어트에도 같은 이름의 시푸드뷔페가 있던데, 추석 이후 다녀와보고 판교와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